빅데이터 이해하기
초보자를 위한 빅데이터 이해하기
실시간 분석 IoT 빅데이터 발표자료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의 역할
성공적인 빅데이터 활용 3대요소
R, 그리고 빅데이터 | R 시각화 1, 2, 3
하둡 플랫폼의 활용 | 이교수의 멘붕하둡
블록체인 이해하기
블록체인 2019
비트코인, 블록, 체인, 분산장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
문과생 블록체인 이해하기 도서
스톡옵션 관련 정리 1
창업자 필수 성장통 13가지
블록체인 DApp 서비스 UX 개선을
[강의]빅데이터의 소스 유형 정리

빅데이터 활용방향과 인사이트 도출
데이터 3대 분석기법간 관계

 
작성일 : 18-11-18 23:53
블록체인 2019
 글쓴이 : 빅데이터
조회 : 867  
퍼온글

2019년의 블록체인··· '돈, 부동산, 현물 자산'의 토큰화 시대 열릴까?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2019년, ‘블록체인’이라고도 알려진 분산 원장 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과 관련하여 가장 많은 변화와 혁신이 예상되는 분야가 있다. 바로 자산의 토큰화이다. ‘토큰화’란 디지털 또는 현물 자산과 법정 화폐를 네트워크 상에서 거래가 가능한 토큰으로 치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술 작품에서 보석, 부동산에 이르기까지 모든 현물이 분산 원장 기술을 통해 토큰화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토큰화 된 자산은 은행이나 정부 등 거래를 중재할 그 어떤 중앙화 된 권위체도 없는, 완전히 개방된 P2P 전자 네트워크 상에서 암호화 해쉬 자산으로 존재하게 된다.

디지털 및 현물 자산을 DLT 기반 네트워크상에 토큰화 함으로써 기업들은 거래 프로세스를 완전히 바꾸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낼 수 있다. 이는 아직까지 비즈니스 및 테크놀로지 관점에서 완전히 미지의 영역에 속해 있다고 포레스터 리서치의 새로운 보고서는 전하고 있다.

포레스터 리서치가 판매하고 있는 2019년 CIO 예측에 따르면 블록체인은 AI나 AR과 마찬가지로 현실적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음이 증명 되어야만 기업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그렇지 않으면 오히려 벤더들의 호들갑이 반작용을 하여 전반적인 기술 채택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이 시장조사기관은 분석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암호화폐의 기반 기술로서 먼저 유명해진 블록체인 기술은 사실 분산된 형태의 P2P 토폴로지에 기반한 데이터베이스라 할 수 있다. 수천 개의 서버에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가 저장되고, 네트워크 상에 있는 누구라도 모든 데이터의 입력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그렇기에 어느 한 주체가 나서서 네트워크를 통제하거나, 조작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다른 참여자들이 곧바로 그 사실을 알게 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장하는 것과 달리, DLT는 아직까지는 산업이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하고 있다고 포레스터 리서치는 전했다. 기업 환경으로 침투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역량에 대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마케팅을 진행함과 동시에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점에 대해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진단이다.

예를 들어, 블록체인은 팀 스포츠이다. 네트워크 상에 다른 참여자가 없고 나 혼자 뿐이라면 블록체인은 기능할 수 없다고 포레스터의 수석 애널리스트이자 이번 보고서의 주요 저자인 마사 베넷은 설명했다. (포레스터는 블록체인이라는 용어 보다는 보다 ‘중립적이고 정확한’ 표현인 DLT를 선호한다).

DLT에 대해 상당히 보수적인 시각을 지니고 있는 베넷은 오늘날 블록체인이 90년대 초반 인터넷과 비슷한 단계에 있다고 말한다. 그 기술의 잠재력 자체는 많은 이들이 인정하고 있지만 과연 여기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와츠앱과 같은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확신할 수 없는 단계라는 것이다. 몇몇 테크놀로지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이 마치 인터넷 초기의 아마존과 같은 상태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그들조차도 아마존이 온라인 시장을 이렇게까지 장악하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베넷은 말했다.

“(DLT는) 아직까지 초기 단계의 기술이다. 하지만 DLT 생태계에는 엄청난 혁신의 잠재력이 존재한다”라고 베넷은 덧붙였다.

자동차, 부동산, 예술 작품까지. 모든 것이 디지털화 되는 세상
가장 먼저 주목을 받은 것은 토큰화를 통한 새로운 소유권 및 서비스 모델의 탄생이다. DLT 상에서 거래가 가능하도록 자산을 디지털화 하려는 시도이다.

가장 단적인 예로 부동산을 토큰화 하는 블록체인이 급부상 중이다. 부동산 투자자들, 수요자들이 블록체인 상에서 현물 자산을 매매하고, 임대료나 대출 상환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부동산 소유주들은 이를 통해 부가적인 투자를 할 수 있게 된다.

부동산 등 실물 자산의 토큰화 및 거래 가능한 유가 증권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로는 폴리매스(Polymath), 시큐리타이즈(Securitize), 그리고 하버(Harbor) 등이 있다.

조인터(Jointer.io)라는 한 스타트업은 특히 부동산의 토큰화에만 집중하면서도 다른 업체들과 달리 하나의 부동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부동산, 건물을 인덱스화 하여 판매함으로써 구매자들이 다양한 토큰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 결과 부동산 투자에 따르는 리스크는 줄고, 수익율은 올라가게 된다고 조인터의 CEO이자 창립자인 주드 르게브는 말했다.

조인터의 웹 페이지. 자산 소유자가 소유한 부동산을 디지털화할 수 있게 한다.

르게브는, 단일 부동산의 주식을 사는 것의 문제점은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소유자의 말을 있는 그대로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데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건물 소유주가 부동산 가치의 80%를 주택담보대출자에게 빌려준다면, 투자자가 소유한 실제 자본은 건물의 총가치보다 훨씬 작을 것이다. 투자자들은 또한 부동산에 대한 유치권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채무가 있는지도 알 수 없게 된다.

"게다가, 소유주가 꼬박 꼬박 배당금을 지불하도록 강제할 수 있는 방법도 요원하다. 결국 소유주가 은행 계좌에서 스마트 컨트랙트로 돈을 이체해 줄 것이라고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르게브는 설명했다.

조인터의 자산 인덱스

그는 이어 “세상에는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사기치는 사람들이 많다. 머지 않아 반드시 보안 토큰을 가지고 사기를 치는 사람이 나오게 된다. 존재하지도 않는 부동산을 판다거나, 같은 자산을 두 번씩 판매할 수도 있다. 결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중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태로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조인터는 단일 부동산을 제공하는 대신 아파트 건물 집합 또는 상업용 부동산 등 여러 부동산 집합을 포괄하는 인덱스를 만들었다. 투자자들은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휴스턴 등 지역에 기반하여 인덱스를 선택할 수 있다.

"요점은 더 이상 '특정 부동산'에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특정 부동산이 시장가보다 비싼지 저렴한지, 소유주가 모든 자산을 매각하고 있는지, 자본은 있는지 등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모든 부동산(그리고 그들의 소득 능력은) 제도적으로 관리될 것이며 스마트 컨트랙트가 통제하는 영역으로 이전될 것이다"라고 르게브는 설명했다.

이러한 부동산은 블록체인 상에서 암호화 화폐(코인)으로 대표되며, 대출을 받기 위한 증권, 또는 단순히 수익금을 받을 수 있는 금융 자산으로 취급된다. 예를 들어 대규모 투자자들의 경우 자산의 90%에 대해 수익을 가져가고, 나머지 10%는 조인터에게 간다고 르게브는 말했다. 소규모 투자자들의 수익 비율은 보다 작은 편이다.

부동산 자산을 자산 풀에 내 놓는 실제 부동산 소유자들은 무료로 조인터를 이용할 수 있다. 조인터는 또한 부동산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자금을 융자해 주며 수익은 다세대주택지수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현금을 디지털 토큰으로
DLT 기술이 활발히 활용되는 또 다른 분야로는 법정 화폐의 토큰화가 있다. 즉 전통적인 화폐를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또는 이더리움 재단의 이더와 같은 디지털 토큰으로 치환하는 것이다.

오늘날 시장에 현존하는 대표적인 디지털 화폐 거래소로는 코인베이스, CEX.IO, 챌린지(Challengy), 코인마마(CoinMama) 등이 있다.

법정 화폐로 암호화폐를 구매할 때 사용되는 디지털 월렛 역시 중간자가 없는 새로운 시장으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 여기에는 화폐 유통량을 통제하는 중앙 은행도, 그 어떤 중앙적 권위체도 없다. 모든 참가자들간의 거래가 국경을 넘어 자유롭게 이루어진다.

지금으로부터 4년 전, 오버스톡닷컴(Overstock.com)은 메디치 벤쳐스(Medici Ventures)를 창립했다. DLT 투자 전문 벤처 캐피털 기업이었다. 솔트레이크 시티에 위치한 메디컬 벤처스는 블록체인 기술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6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자본 시장, 개인정보 관리, 부동산, 투표, 기반 기술, 그리고 금융이 그것이다.

메디치 벤처스가 지분의 35%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빗시닷컴(Bitsy.com)’이라는 곳이 있다. 이 기업은 얼마 전 디지털 화폐 거래를 더욱 쉽고 빠르게 만들어 줄 앱의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 그리고 이는 당연히 오버스톡닷컴에서 비트코인 거래도 더욱 쉽게 만들어 줄 것이다. 빗시닷컴의 앱을 통해 소비자들은 새로운 암호화폐 월렛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우리는 줄곧 괜찮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빗시닷컴이 우리를 찾아 왔다. 그들의 계획을 듣고 우리는 ‘이것이야 말로 우리가 생각하던 그 문제에 대한 답이다’라고 느꼈다. 암호화폐에 접근하기에 이만큼 쉬운 경로는 없을 것이다”라고 메디치 벤처스의 대표 조나단 존슨은 말했다.

빗시의 스마트폰 사용자 인터페이스

빗시 거래소의 강점은 디지털 토큰의 거래를 가능케 하는 퍼블릭 및 프라이빗 해쉬 키를 모두 사용자가 보유하게 된다는 것이다.

“기존 비트코인 월렛에서 사용자는 자신이 구매한 비트코인을 실제로 ‘보유’하거나 통제할 수 없었다. 비트코인은 월렛 제공자의 수중에 있고, 사용자는 필요할 때 계약상의 권리 의무 관계를 들어 비트코인의 입, 출금을 요구할 수 있을 뿐이었다. 즉, 월렛 제공자를 신뢰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었다. 이렇게 되면 결국 암호화폐의 의미 자체가 퇴색되고 만다. 반대로 빗시 월렛에서 사용자들은 해쉬 키를 잃어버릴 위험 없이 자신이 구매한 암호화폐를 온전히 보유하고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오버스톡닷컴의 CEO이자 창립자인 패트릭 바이른은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ciokorea.com/news/40208?page=0,0#csidx059f488c504ebccb5962b4c73dd4667 

지난 1년 동안 오버스톡닷컴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한 구매는 약 2배 가량 증가한 0.2% 수준이라고 존슨은 말했다. 전체 판매량에 비하면 작은 비율이지만, 꾸준히 상승 중이다.

“우리는 블록체인 기술에 깊게 매료되어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이나 암호화폐뿐 아니라 투표, 토지 명의, 유가 증권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디지털화 하고 거래 가능하게 만든다. 인터넷이 정보의 자유롭고 막힘 없는 이동을 가능케 했듯이, 블록체인은 자산과 가치를 자유롭고 막힘 없이 이동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다”라고 존슨은 말했다.

현재 퍼블릭 베타가 공개된 빗시의 암호화폐 거래 앱은 2019년 1/4분기쯤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빗시에서 비트코인을 산 후 나타나는 화면

토큰화를 통한 새로운 소유 모델의 등장
자산을 토큰화하는 것은 완전히 새로운 소유권과 서비스 모델의 길을 열어주지만, 이러한 모델을 만들기 위한 과정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산의 토큰화는 DLT에 기반하고 있는 여러 아이디어들 중에서 가장 혁신적인 것들 중 하나라고 베넷은 말했다.

예를 들어, 차량 식별 번호(VIN)와 연결된 고유한 해시를 생성하여 차량을 블록체인으로 추적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차량을 구성하는 부품도 복제할 수 없는 QR코드를 통해 연결할 수 있으므로 제조업체의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다.

"예컨대 브레이크 디스크를 교체하려 한다고 해 보자. 이 때 특정 제조사의 부품만 사용했는지를 확인하고 싶다면 DLT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라고 베넷은 설명한다.

또한 미래에는 차가 1인의 소유물이 아닌 세상이 올 수도 있다. 여러 주체가 차량이 지닌 전체적 가치의 일부를 대표하는 일정한 수의 토큰을 보유하면 된다. 이 경우 각 주체는 필요할 때 차량을 사용하면서도 해당 차에 대해 어느 한 개인(또는 회사)도 완전한 소유권을 갖지는 않는 상태가 가능해 진다.

"즉, 이 때 우리가 갖게 되는 것은 토큰화된 차량으로써 여러 주체가 소유권을 나눠 갖는 형태가 된다. 전체 차의 소유권은 제조사가 가지고 있다 해도 예컨대 전기 자동차의 경우 차 배터리에 대한 소유권은 다른 업체에게 갈 수도 있다. 그리고 소비자는 필요할 때 교통 수단을 지급 받게 된다"고 베넷은 말했다.

블록체인에서는 그림, 귀금속 등 현물을 나타내는 해시를 불변 기록으로 유지함으로써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의 신뢰를 보장하며, 해당 물건의 출처를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아직 남은 과제들
그러나 DLT나 암호화폐에도 한계는 존재한다고 베넷은 말했다. 예컨대 비트코인은 트랜잭션 처리량이 제한적이며 악성 공격에도 취약하다.

"일정 시점을 넘어가면 대규모 파이프를 컨트롤하지 않는 이상 레이턴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시점이 온다. 많은 노드를 포함한 대규모 네트워크가 있고 이 노드들을 모두 복제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처리량을 늘릴 수가 없다"고 베넷은 지적했다.

오픈소스 블록체인 플랫폼인 이더리움의 개발자는 블록체인 고유의 확장성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왔다.

지금까지 이더리움 재단에서는 두 가지 해결책의 가능성을 시험해 왔다. 첫째는 '샤딩'으로 소수의 노드만이 블록체인 상에서 발생하는 모든 거래를 보게 되어 동시에, 훨씬 더 많은 거래가 병렬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샤딩은 블록체인의 장점으로 꼽히는 탈 중앙화 및 보안상의 강점도 유지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솔루션은 데이터 링크 레이어, 즉 "레이어 2" 프로토콜을 만들어 대부분의 트랜잭션을 오프-체인으로 전송하고, 레이어 2에 진입할 때 및 공격이 발생했을 때에만 기저의 블록체인과 인터랙션 하는 방식이다. 레이어 2 프로토콜은 LAN 또는 인접한 WAN 내의 노드 간에 데이터를 전송한다. "오프 체인"으로 전송된 데이터는 기존 SQL, 오라클 또는 기타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할 수 있다.

2019년 블록체인에 어떤 비약적인 발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은 크지 않다. 그러나 시스템을 적절하게 설계, 구현 및 운영하기만 할 경우 최소한 블록체인 기술 자체가 프로젝트 실패의 원인이 되지는 않을 정도는 된다.

포레스터 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보다 더 중요한 문제는 데이터의 정의와 어떤 데이터를 공유할 것인지, 누구와 공유할 것인지, 엔드-투-엔드 프로세스는 어떤 형태여야 하며 네트워크에 어떤 거버넌스 원칙을 적용할 것인지 등에 대해 합의를 보는 것이다.

DLT가 직면한 난제는 또 있다. 데이터의 정확도는 결국 이를 입력하는 사람에 달려 있는데, DLT는 합의 기반 메커니즘 이라는 것이다. 즉, 참여자들의 과반수가 동의할 때 어떤 거래가 분산 원장에 기록되고 또 기록되지 않을 것인지가 결정된다. 이는 결국 규칙의 필요성으로 귀결된다.

"블록체인은 단순히 데이터를 공유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이 입력한 데이터를 실제로 사용해야 하는 시스템이다. 만약 거기에 에러가 발생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가? 타인이 입력한 데이터를 신뢰할 수 없다면 공유 원장에 어떤 가치가 있다고 할 것인가?" 라고 베넷은 물었다.

그녀는 또한 "그 동안 실패한 파일럿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유즈 케이스를 확보해 나가고 있는 기업들도 많이 보았다. 실패한 프로젝트들은 파일럿 프로젝트의 규칙 확립과 합의에 실패한 경우가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규제 문제도 해결해야··· GDPR과 충돌
비즈니스와 규제 이슈도 걸림돌로 작용한다. 예를 들어, EU의 GDPR 은 시민들의 개인 식별 정보(PII) 사용에 대한 투명성을 제공하고, 정보의 주인이 그 사용을 제한하거나 삭제를 요청할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베넷은 퍼블릭 블록체인이 해시 키로 정보를 표시함으로써 참가자 및 데이터 입력까지도 익명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메타데이터를 통해 블록체인 참여자를 알아 내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퍼블릭 블록체인은 GDPR과 전혀 양립이 불가능하다고 단언할 수 있을 정도다. 블록체인은... 완전한 익명성을 보장하지 않는다"라고 말이다.

최근 나온 보고서들은 이더리움에서 사용자의 위치를 수집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예컨대,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참여자의 거래를 조회 및 확인할 때 사용하는 블록체인 검색 엔진인 이더스캔(Etherscan)을 통해 참여자의 IP주소와 이더리움 주소를 알아낼 수 있었다.

DLT가 GDPR과 같은 규제와 양립이 어려운 이유는 또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에서는 소위 '잊혀질 권리'를 행사하기가 불가능하다. 블록체인 상에 기입된 데이터는 본질적으로 삭제 및 변경이 불가능하다. 최초 기입, 추후 수정 방식의 기술이기 때문이다. 그 동안 많은 이들이 DLT 데이터를 수집 불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암호 삭제 방식 등을 시도해 왔지만 이 문제는 아직까지 논란의 여지가 많다고 베넷은 지적했다.

예를 들어 액센츄어(Accenture)는 '수정 가능한' 블록체인 프로토타입을 발표했지만 아직까지 단 한 곳도 이를 채택하지 않았다. 이 프로토타입은 퍼블릭 블록체인이 아니라 허가형 블록체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업들에게 해 주고 싶은 조언은 이렇다. 개인 식별 정보, 또는 PII는 절대 블록체인에 직접적으로 기록되어서는 안 된다. 여기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고 베넷은 말했다.

이러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DLT 플랫폼의 확산은 계속되고 있으며, 관련 툴과 서비스는 계속 개선될 것이라고 포레스터의 보고서는 밝혔다.

2018년 가장 유망한 시스템과 개발 성과를 보여 준 것은 이더리움/쿼럼, 하이퍼레저 패브릭, R3의 코다(Corda), 디지털 애셋 홀딩스(Digital Asset Holdings)의 소프트웨어와 멀티체인이었다. 2019년에도 비슷한 주자들이 경쟁을 계속해 나가겠지만, 더 많은 후발 주자들이 경기에 참여하게 될 것이다. 기존 아키텍처의 단점을 보완할 목적으로 출범된, 충분한 자금을 확보한 여러 프로젝트들이 이미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프로젝트들 중 대표적인 것이 블록체인 거버넌스 프로토타입인 헤데라 해쉬그래프(Hedera Hashgraph)와 블록체인 속도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R체인(RChain) , 이오스(EOS) 등이다. 사용자의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스마트 컨트랙트 플랫폼 카다노(Cardano)도 여기에 포함 된다.

"이들은 모두 미래지향적 프로젝트들이다. 사실 토큰화와 관련된 거의 모든 프로젝트들은 장기적 관점에서의 전략적 작업이라 할 수 있다"고 베넷은 말했다. ciokr@idg.co.kr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전체 33 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 조회
33 블록체인 2019 빅데이터 11-18 868
32 비트코인, 블록, 체인, 분산장부 빅데이터 11-18 3140
31 블록체인 비즈니스 모델 빅데이터 11-18 1878
30 문과생 블록체인 이해하기 도서 및 자료 빅데이터 11-15 3096
29 스톡옵션 관련 정리 1 빅데이터 11-10 442
28 창업자 필수 성장통 13가지 빅데이터 11-04 2935
27 블록체인 DApp 서비스 UX 개선을 위한 고민 빅데이터 11-03 3161
26 블록체인 암호화폐 관련 인터뷰 목록 빅데이터 10-20 212
25 크립토 이코노미 설계와 구성요소 빅데이터 10-20 214
24 암호화폐 몰락이 예견되는 이유 빅데이터 10-14 252
23 페이크 뉴스 가짜뉴스 관련 입장 빅데이터 10-11 226
22 영국 10만 게놈 프로젝트 리뷰글 빅데이터 09-12 259
21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아이디어 빅데이터 09-09 258
20 암호화폐 소설 아무말 대잔치ㅡ퍼온글 빅데이터 08-18 236
19 ICO 진행할 때 4가지 리스크 빅데이터 08-05 300
 1  2  3